선거제 공방, 13일까지 합의 난망…與, “국민공천제 수용” 野 “결단 통한 정치개혁”
선거제 공방, 13일까지 합의 난망…與, “국민공천제 수용” 野 “결단 통한 정치개혁”
  • 온라인뉴스팀 kgib@kyeonggi.com
  • 입력   2015. 08. 08   오후 1 : 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선거제 공방, 연합뉴스

선거제 공방.

여야의 선거구제 공방이 계속 진통을 겪고 있다.

이때문에 오는 13일까지 선거구 획정기준 마련이 사실상 물 건너가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여야는 선거구 획정기준 마련 마감을 엿새 앞둔 8일 획정기준에 대한 실질 협상은 진전시키지 못한 채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프라이머리 제도 도입 등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새누리당은 국민공천제로 명명한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을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에 거듭 촉구했고, 야당은 권역별비례대표제와 국민공천제를 일괄타결하기 위한 협상 테이블에 나오라고 여당을 압박했다.

특히 야당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선거제도 뿐만아니라 모든 정치제도 개혁방안을 ‘통 큰 결단’을 통해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여야가 선거제 및 공천제와 관련해 기존 입장만을 고수하며 발등의 불로 떨어진 선거구 획정기준 마련협상에 대해선 아예 손을 놓고 있는 것이다.

새누리당 신의진 대변인은 “기득권을 내려놓기 위한 정치 개혁의 핵심은 공천 제도의 개혁이고, 그 실행 방안은 국민공천제”라며 새정치연합에 국민공천제 수용을 촉구했다.

새정치연합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 프라이머리의 차이점이 뚜렷한데도 일괄타결을 제안한 것은 정치발전을 위한 문 대표의 대승적 결단”이라며 “새누리당은 절벽 같은 태도를 버리고 논의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