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70년을 향해… 수원시민 7천명 대합창
새로운 70년을 향해… 수원시민 7천명 대합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수원제1야외음악당서 광복 70주년기념 합창 공연

광복 70주년을 맞아 7천명의 수원 시민들이 광복의 기쁨을 노래한다. 수원시는 오는 8월 15일 수원제1야외음악당 무대에서 ‘새로운 70년을 향하여’를 주제로 ‘7000人 시민대합창’ 공연을 개최한다.

수원시가 광복 70주년 특별행사로 마련한 ‘7000人 시민대합창’에는 수원시립합창단, 수원시립교향악단과 7월 신설된 수원시립공연단을 비롯해 지역 내 42개 시민 합창단, 초중고 합창단, 대학생 동아리 학창단, 종교단체 합창단, 다문화가정 등 민간 합창단 4천여 명, 사전 참가 모집을 통해 구성한 일반시민 등 1만여명이 참여한다.

공연은 오후 6시 대규모 지역 연합풍물패의 길놀이로 시작한다. 올림픽공원, 나혜석거리 주변을 돌며 한바탕 춤판을 벌이고, 시민들을 ‘7000人 시민대합창’이 열리는 제1야외음악당으로 이끈다. 오후 8시부터는 본격 합창 공연이 펼쳐진다.

김대진 수원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1시간 30분간 펼쳐지는 공연은 ‘정조시대 수원의 출발’, ‘일제시대- 수원의 고난’, ‘1970년대-복구와 재기의 수원’, ‘1980년대-수원의 민주화 열망’, ‘2000년대-수원의 르네상스’, ‘수원의 미래’ 등 수원의 근현대사를 시대별로 나누어 주제에 맞는 음악과 퍼포먼스, 영상을 선보인다.

각 시대를 대표하고, 누구나 한번 들으면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봉선화>, <아리랑>, <전우여 잘있거라>, <아빠의 청춘> 등 가곡과 대중가요를 노래하며 지나온 우리의 근ㆍ현대사를 살펴본다. 특히 공연 중 <아침이슬>, <아름다운 강산>, <애국가>는 현장에 자리한 합창단과 시민 전원이 호흡을 맞춰 부르며 장관을 연출할 예정이다. 공연은 10분간 진행되는 광복 70주년 기념 불꽃놀이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수원시 관계자는 “지역의 근현대사를 조명하면서 정체성을 찾고, 세대ㆍ계층간 갈등해소, 사회통합 공감대 확산 등 시민의 화합된 모습과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