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픈프라이머리, 협의 재개
여야 오픈프라이머리, 협의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오픈프라이머리와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을 주장하면서 내년도 총선 방식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2일 선거구 획정 기준 마련 등을 위한 협의가 재개된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정문헌, 새정치민주연합 김태년 의원은 오는 12일 국회에서 만나 향후 일정과 선거구 획정기준을 비롯한 선거관련제도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동은 지난주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가 ‘오픈프라이머리-권역별 비례대표제’ 일괄타결안을 제시하고, 김무성 대표가 ‘빅딜’은 거절하면서 권역별 비례대표제는 정개특위에서 논의하자고 역제안 한 이후 처음 이뤄지는 것이다.

그동안 새누리당은 오픈프라이머리, 새정치연합은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만 각각 주장하면서 정개특위가 ‘공전’해왔으나, 이날 회동을 통해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또 이번 회동일은 중앙선관위 산하 독립기구로 설치된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0대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 마련을 위해 정개특위에 선거구획정기준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한 시한(13일)의 하루 전날이다. 이에 따라 여야가 선거구획정기준이 마련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지만 절대적인 시간 부족으로 결과 도출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한편 이날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국회에서 우연히 마주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정개특위에 재량을 좀 주십시오”라고 말을 건넸다.

문 대표의 발언은 자신이 제안했던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프라이머리 일괄타결 제안에 맞춰 새누리당의 수용을 촉구하는 내용이었지만 이에 김 대표가 “재량을 주고 있다”고 받아치면서 별다른 의견 조율이 이뤄지지는 않았다.

정진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