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도내의원 ‘국민공천제’ 딴 목소리
與 도내의원 ‘국민공천제’ 딴 목소리
  •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 입력   2015. 08. 19   오후 9 : 3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병국·김영우 “정치개혁의 핵심, 이번 국회서 확정해야”

새누리당 경기 의원들이 김무성 대표가 강조하는 ‘국민공천제’(오픈프라이머리)와 관련, 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병국 의원(4선, 여주·양평·가평)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정치개혁의 요체라고 할 수 있는 국민완전경선제는 이번 국회를 통해 꼭 확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야당에서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전제로 국민완전경선제를 받겠다고 제안한 바가 있는데 (권역별 비례대표제가) 당리당략적 차원에서 제시한 안이라고 하더라도 의원정수가 300명으로 합의가 이뤄진 전제라고 한다면 보다 더 적극적으로 이 안에 대해 우리가 고려를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김영우 수석대변인(재선, 연천·포천)도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4월에 국민공천제를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당론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나 우리 당 일각에서 국민공천제에 대한 회의론 내지는 불가능하지 않겠는가 목소리가 있는데 뒤집어 보면 오히려 계파공천을 하겠다는 얘기”라며 “권력공천 하겠다. 이것은 과거의 구태공천, 구태정치를 하겠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야당이 국민공천제보다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강조를 하는데 야당은 계파간 갈등과 분열이 심각하다”면서 “당이 쪼개질 가능성도 있는데 계파의 나눠먹기식 공천을 하겠다는 것은 발상 자체가 옳지 않다. 국민공천제를 왜 받아들이지 않는지 설명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홍문종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3선, 의정부을)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봐야 한다”면서 “오픈프라이머리는 우선 야당이 동의해야 하는데 야당이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서 동의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당 지도부의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한 신념은 공천을 밀실에서 하지 않겠다, 국민들에게 공천권을 돌려드리겠다. 이런 이야기인데 기본적인 본질은 백 번 이해한다”며 “하지만 오픈프라이머리를 하려면 지금 당협위원장 다 내놨어야 하고 구체적인 시스템이 마련돼야 하는데 조금 늦은 감도 있다”고 말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