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與 ‘올드보이’ 복귀하나
내년 총선 與 ‘올드보이’ 복귀하나
  •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 입력   2015. 09. 06   오후 9 : 36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프라이머리 실시 땐 높은 인지도로 선전 가능성
성남 분당을 임태희·부천 원미을 이사철 등 재기 노려

내년 20대 총선이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권의 ‘올드보이’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자천타천 출마가 거론되면서 현역 의원들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등이 실시될 경우, 높은 인지도 등으로 인해 쉽지 않은 경선이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하진 의원(초선)이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성남 분당을에서 16~18대 3선을 한 임태희 전 의원(59)이 출마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손숙미 전 의원이 당협위원장인 부천 원미을은 15·18대 재선한 이사철 전 의원(63)이 재기를 노리고 있다.

인천의 경우 남동갑에서 15∼18대 내리 4선을 한 이윤성 전 의원(71)이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는 중이다.

서울에서는 동대문갑에서 3선(14·16·18대)을 한 장광근 전 의원(61), 종로에서 16∼18대 3선을 한 박진 전 의원(59), 강남갑에서 17·18대 재선을 한 이종구 전 의원(65) 등이 재기를 노리는 올드보이에 꼽힌다.

영남권은 박창달·권철현·안경률·이인기·임인배·권오을·이방호·엄호성·주성영 전 의원 등 수두룩하다.
이들의 장점은 지역내 인지도가 높다는 점 등을 들 수 있지만 반면 ‘구시대 정치인이다’는 부정적인 여론이 일부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따라 오픈프라이머리 최종 실시여부와 선거구 획정, 비례대표 의석 조정 등 변수들의 결정내용과 지역 내 여론추이를 지속적으로 지켜보면서 총선 도전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황진하 사무총장(파주을)은 지난 4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중앙당 및 시·도당 실무부처는 물론이고 각종 위원회별로 20대 총선대비 구체적인 목표와 세부시행방안을 제출 받을 예정”이라며 “매월 주요당직자회의, 시·도당위원장회의 등을 통해 목표이행경과를 점검하고 조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