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가 뭐길래?
JP가 뭐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민련 명예총재 김종필씨의 요즘 정치행보는 안하무인이다. 국민이 자신을 어떻게 볼 것인가는 안중에 없이 그저 정치적 입지확보에만 혈안이 돼 있어 보인다. 정치권이 무엇을 어떻게 하든 국민은 결과적으로 따라온다는 전근대적 사고(思考)를 보여주는 사람이다.



4·13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도 구성못할 정도로 대패했으면 겸허한 자세를 보여야 할 것임에도 불구하고 반대로 실사구시(實事求是)가 아닌 ‘실사구시(實邪求屎)’의 잔재주를 일삼고 있다. 모호한 정체성속에 칠면조처럼 여러 색깔을 내면서 여권과 정치잇속의 흥정을 저울질하는 근래 행보는 캐스팅보트가 아니고 정치권의 네거티브 존재다.



원내 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그의 어거지는 실로 이성을 의심케 한다. 틈만 나면 일삼는 골프회동 등은 정도(正道)가 아니다. 나라안은 온통 금융파업이다 의약분업이다 하여 시끄럽다. 남북관계의 후속조치 등 국정현안 또한 산적해 있다. 이런 판에 마치 떼쓰는 아이처럼 골프나들이나 작당하는 것은 정신이 제대로 박힌 정치지도자로 보기가 어렵다. 국회법 개정으로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이루어지기 전엔 모든 국회표결에 불참한다며 대법관 임명동의안 표결에 불참한 것은 가히 자기모순의 극치다.



김종필씨는 국회법개정에 성의가 없다고 민주당을 원망하면서 떼만 쓸 일이 아니다. 그보다는 한나라당을 직접 찾아 몇번이고 이해를 구하는 정면돌파가 보스다운 자세라고 믿는다. 그가 바라는 국회법개정안의 일방적 상정으로 민주당과 지민련이 힘으로 밀어붙이는 날치기통과는 절대로 있어선 안된다. 김종필씨가 정면돌파에 자신이 없으면 스스로 어떤 정치적 결단을 내리는 것이 차선이다.



민주당도 자민련의 17표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마냥 끌려가서는 추한 모습을 보인다. 차라리 한나라당과 명분있는 협상을 해가며 국정을 처리하는 것이 더욱 더 떳떳하다.



오늘의 정치권에서 도대체 김종필씨가 무엇인가를 생각해 본다. 국회법개정 요구를 둘러싼 그의 괴이한 행태는 거부인물을 자초하는 길일수 있다. 이 기회에 보수 양대정당체제로 가는 정치권 개편을 생각해 본다. 정치발전을 위해서는 그렇지 않아도 언젠가는 양당체제가 뿌리내려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