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국민공천제, 법으로 관철 안되면 재논의할 터”
김무성 “국민공천제, 법으로 관철 안되면 재논의할 터”
  • 온라인뉴스팀 kgib@kyeonggi.com
  • 입력   2015. 09. 18   오후 5 : 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국민공천제.

김무성 “국민공천제, 법으로 관철 안되면 재논의할 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국민공천제)와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을 상대로 계속 설득하겠다. 끝까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관련법 개정이 무산되면 당 차원에서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18일 서울 성균관대에서 열린 ‘성균관 추기석전’에 참석한 뒤 “새정치민주연합도 아직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문재인 대표와 만나 의사를 타진해 보고 그 다음에 결정할 것이지 서두를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어 “(오픈프라이머리는) 국민 절대다수의 생각과 또 우리 당이 당론으로 결정할 정도로 많은 의원들의 찬성이 있는 것으로, 그 정신은 어떤 경우라도 훼손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다만 “방법론에 있어선 처음부터 내가 분명히 얘기한 게 우리 당 혼자로는 안 되고 야당과 합의해서 법을 바꿔야 하기 때문에 그 노력을 계속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의원총회를 통해 당론으로 결정된 사안인 만큼 당 대표가 마음대로 할 일이 아니다”면서 “당론으로 관철시키는 게 안된다고 확정될 때는 그 때 가서 또 당의 공식기구를 통해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언급이나 듣기에 따라서는 여야 동시 도입·실시 무산에 따른 대안 추진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출구전략’을 모색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