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산여고 고교배구 결승 진출
한일전산여고 고교배구 결승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고배구의 명가 한일전산여고가 제34회 대통령배고교배구대회에서 여자부 결승에 진출, 3년만에 정상 탈환을 눈앞에 두게됐다.



97년대회 우승팀 한일전산여고는 13일 충북 단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대회 7일째 여고부 준결승전에서 세터 정지혜의 안정된 볼배급과 김혜련, 허정미, 김서연 공격트리오의 활약에 힘입어 풀세트 접전 끝에 올 종별선수권 우승자인 강릉여고에 3대2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일전산여고는 14일 목포여상과 우승을 놓고 숙명의 일전을 벌이게 됐다.



한일전산여고는 1세트에서 8개월만에 코트에 돌아온 세터 정지혜의 정확한 볼배급을 바탕으로 김혜련, 허정미의 좌우강타가 위력을 떨치고 김서연이 중앙공격을 잇따라 성공시켜 25-17로 따내며 기선을 잡는데 성공했다.



2세트에서 한일전산여고는 전력을 가다듬은 강릉여고와 7차례의 듀스접전을 계속하다 30-30에서 최효진의 중앙 속공과 허정미의 직선강타로 세트를 마무리, 완승을 거두는 듯 했다.



그러나 한일전산여고는 3세트부터 계속된 서브리시브 난조와 이현주, 김현지의 강타를 앞세운 강릉여고에 추격을 허용, 15-25로 어이없게 무너진 뒤 4세트도 18-25로 내줘 마지막 세트로 승부를 넘겼다.



어이없게 3,4세트를 내줘 2대2 상황에서 최종 승부에 돌입한 한일전산여고는 난조를 보였던 서브리시브의 호조와 조직력이 살아나 세트 초반부터 리드를 잡았다.



김혜련, 허정미의 공격이 위력을 되찾은 한일전산여고는 김서연, 최효진이 상대 공격을 블로킹으로 잘 차단, 15-10으로 숨막히는 접전을 마감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