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별들의 전쟁 24일 화려한 막 올린다
PGA 별들의 전쟁 24일 화려한 막 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남자 프로골프 스타가 총출동하는 ‘별들의 전쟁’ 제2회 앤더슨컨설팅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이 전세계 골프팬들의 뜨거운 관심속에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의 라코스타골프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총상금 500만달러(한화 60억원), 우승상금 100만달러(12억원)가 걸린 이번 대회는 세계랭킹 1위 타이거 우즈, 2위 데이비드 듀발 등 상위 64명의 톱랭커들이 모두 출전,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린다.



NEC인비테이셔널,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 EMC월드컵과 함께 월드챔피언십 4대 대회중 하나인 이 대회는 두명의 선수가 맞대결, 승부를 가리는 유일한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4라운드의 경기를 종합하는 스트로크플레이와 달리 단 한번의 경기로 승패가 갈리게 돼 당일 컨디션이 승부의 중요한 변수다.



강력한 우승후보로는 역시 랭킹 1위인 우즈와 2위 듀발이 꼽힌다.



우즈는 시즌 초반 PGA 6연승의 가도를 내달리다 뷰익인비테이셔널과 닛산오픈에서 거푸 고배를 들었지만 US아마추어타이틀을 3연패하는 등 매치플레이에 유독 강한면을 보이는데다 기량에서도 절정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첫 라운드에서 호주투어의 스타 복병 마이클 캠블(뉴질랜드)과 맞붙는다.



우즈가 속한 A그룹에는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 필 미켈슨, 지난대회 우승자 제프 메거트, 어니 엘스 등이 포진해 있다.



반면 듀발의 B그룹에는 예스퍼 파네빅(스웨덴), 콜린 몽고메리(영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 유럽투어의 강자들이 즐비, 미국-유럽 선수간 치열한 자존심 싸움이 예상된다.



우즈와 듀발외에 우승이 예상되는 후보로는 우즈의 연승행진을 저지한 미켈슨과 파네빅, 엘스 등이 주목을 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