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4회연속 우승에 성큼
삼성화재 4회연속 우승에 성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가 파죽의 4연승으로 배구슈퍼리그 4회연속 우승에 한발짝 다가섰다.



또 여자부 현대건설도 도로공사를 물리치고 3연승으로 결승진출을 확정했다.



삼성화재는 2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계속된 현대아산배 배구슈퍼리그 2000 3차대회 남자부 6강 리그에서 ‘월드스타’ 김세진의 불꽃 강타를 앞세워 난적 대한항공을 3대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삼성화재는 4연승으로 현대자동차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대한항공은 이날 패배로 1승3패에 그쳐 남은 홍익대전에서 이기더라도 자력에 의한 4강 진출은 어렵게 됐다.



전날 한양대전에서 부진으로 경기도중 교체되는 수모를 안았던 김세진은 이날 65.71%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24점을 뽑으며 건재를 과시했고 김기중은 블로킹 5점등 15점을 올려 뒤를 받쳤다.



삼성화재는 첫세트부터 상대 주포 김종화(5점)의 공격을 끈질긴 수비로 꽁꽁 묶고 석진욱, 김기중, 김세진 트리오의 공격이 폭발, 쉽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2세트 초반 한때 10-10으로 박빙의 승부를 펼치던 삼성화재는 리베로 손재홍, 석진욱의 호수비와 전후위를 넘나드는 김세진의 왼쪽공격으로 연속 5득점을 올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어 벌어진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이 국가대표 장소연, 구민정, 신예 한유미의 활약으로 패기의 도로공사를 3대0으로 물리치고 3연승으로 지난해에 이어 2년연속 결승에 진출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