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원작만화 항상 들고다녔다"
하지원 "원작만화 항상 들고다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김정권 감독의 영화 '바보'의 제작보고회가 있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정권 감독과 주연배우인 차태현, 하지원, 박희순 외에도 원작만화 '바보'를 만든 강풀이 참석한 가운데 예고편상영 및 기자간담회등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기자간담회에서 하지원은 만화원작인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항상 만화책을 손에 들고 다녔다. 또 연기를 하기전 한번
더읽어봤다"고 말했다.

영화 '바보'는 차태현, 하지원 주연으로 강풀의 인기 만화 '바보'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지난 2006년 제작됐으나 후반 작업 단계에서 투자와 배급에 문제가 생겨 개봉일을 잡지 못해 개봉이 2년이나 지연되었으나 이번에 배급문제가 해결되어 다음달 28일 개봉하게 되었다.

'바보'는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혼자 토스트 가게를 하며 동생 지인이를 돌보는 승룡이(차태현 분)가 10년만에 귀국한 첫사랑 지호(하지원 분)를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일들을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