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재 남자배구 대어 손범석 지명
LG화재 남자배구 대어 손범석 지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배출한 남자배구 ‘대어’ 손석범(한양대)이 LG화재에 지명됐다.



수원 수성고 출신의 국가대표 공격수 손석범은 14일 한국전력 대회의실에서 사상 처음으로 올해 대졸선수들을 대상으로 열린 실업배구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백승헌(한양대)과 박석윤(경희대)을 제치고 1순위로 뽑혀 LG 유니폼을 입게됐다.



손석범은 실업과 대학팀간 합의에 따라 LG로부터 3억5천∼4억원의 입단계약금을 받을 전망이다.



또 유니버시아드 대표 출신인 백승헌(레프트)과 박석윤(라이트)은 2,3순위로 각각 현대자동차와 대한항공에 낙점됐다.



한편 2라운드에서는 장신 센터 이영택(한양대·205cm), 홍석민(홍익대), 손정식(성균관대)이 차례로 대한항공, 현대, LG에 뽑혔다.



삼성화재가 첫 지명권을 행사한 3라운드에서는 기용일(홍익대)이 삼성, 이동엽(서울시립대)은 LG, 재간둥이 세터 강병화(경기대)가 현대, 배성철(홍익대)이 대한항공에 지명됐고 김근태(인하대)와 김종규(성균대)는 마지막 4라운드에서 각각 대한항공과 삼성에 선발됐다.



이밖에 김동진(서울시립대) 등 6명은 계약금 없는 선수로 지명되는 등 드래프트 신청대상자 20명중 18명이 실업팀에 보금자리를 구했다.



한편 LG는 손석범 외에 라이트 손정식과 세터 이동엽, 현대는 파워가 뛰어난 레프트 백승헌과 세터 강병화를 지명해 노쇠화된 공격진을 크게 강화했다.



대한항공은 김석호의 군입대를 앞두고 박석윤을 지명해 오른쪽 공격을 보강했고 삼성화재는 기용일을 선발, 신진식 등 주전들의 입대 공백에 대비하게 됐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