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송산10통 마을회관 서예배우는 주민들
일산 송산10통 마을회관 서예배우는 주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월·수·금요일 저녁이면 고양시 일산구 송산10통 마을회관은 이광엽씨(60·서예학원 운영)로 부터 한문과 서예를 배우려는 어린이와 주민들로 뜨거운 열기를 내 뿜는다.



파주 교하면과 접한 심학산 끝자락이 휘감은 이 두신마을에서 태어나고 이곳에서 어린시설을 보낸 이씨의 후배사랑은 남다르다.



“몇개월 전부터 고향에서 보람된 일을 할 수 있는것이 무엇일까 생각하다 한문강의를 시작했다”는 이씨는 “한자는 어렵고 복잡한 글자 같지만 부수 하나하나의 의미를 알고 글자를 이해하면 외우지 않아도 저절로 익혀진다”고 말한다.



강의 역시 독특하다. 어린이들에게는 ‘학교 종’이나 ‘꼬마 눈사람’ 등의 동요 곡에 맞춰 214자의 한자부수를 외우게 한다. 또 성인들 한문강의는 한자 하나하나를 이야기식으로 풀어가며 강의한다.



주민 최정자씨(51)는 “무조건 외우는게 아니라 세상이야기와 연관하여 한자풀이를 해 줘 이해가 빠르고 머리에 쏙쏙 들어온다”며 “한문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 몰랐다”고 말한다.



이경규씨(40) 역시 “낮에는 농사 일로 바쁘지만 한문공부하는 날은 만사 제쳐두고 달려온다”고 열의를 보인다.



/고양=한상봉기자 sbhan@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