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사각지대 찾는 ‘사랑의 청진기’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복지사각지대 찾는 ‘사랑의 청진기’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취약계층에 무릎관절수술 지원 등 자선 진료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 살아가는 취약계층들에게 병원의 문턱은 높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때문에 감당하기 어려운 병원비 때문에 진료를 미루게 되는 일이 발생하게 되고, 가벼운 병이 중병으로 발전하는 악순환이 빚어지기도 한다. 

이에 국가에서는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비를 지원하고 있지만, 여전히 수많은 환자들이 복지 사각지대에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신음하고 있다.

이처럼 복지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해 매년 수억 원의 자체 예산을 편성해 꾸준한 자선 진료 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병원이 있다. 오는 2017년 개원 60주년을 맞이하게 되는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가난하고 의지할 데 없는 환자의 어려운 형편에 마음을 기울이고, 따뜻한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게 힘쓰라’라는 영성의 가르침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1993년부터 본격적인 자선 진료를 시작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 성모 병원이 현재까지 자체 예산으로 지원한 환자 수는 무려 1만2천여명(연인원 7만9천여명ㆍ2014년 기준). 집행된 자체 예산만도 50억여원에 달한다. 

여기에 매년 10억원 이상의 국가와 민간단체의 예산이 의정부성모병원을 통해 별도로 지원되는 것을 고려하면, 매년 수천여명에 달하는 환자들이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건강과 삶의 희망을 되찾은 셈이다.

이 밖에도 의정부성모병원은 병원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경기북부 내 의료취약지역 주민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지난 1995년부터 무료이동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615회의 이동진료를 통해 2만6천여명의 환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했다. 

또 지난 2010년부터 ‘생명존중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발견되지 못한 채 방치된 환자 1천300여명(연인원 4천100여명)에게 무릎관절수술, 인공와우, 당뇨망막병증 등을 지원했으며,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고통받는 내국인, 이주노동자, 결혼이주민 등 300여 명에게 무료로 정밀 건강검진 혜택 제공하기도 했다.

이처럼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의정부성모병원의 자선 진료 활동은 외부에 알려지지 않아 왔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성경의 가르침 때문이다. 그러나 의정부 성모병원의 도움으로 건강을 되찾은 환자들이 꾸준하게 증가하면서, 취약계층들이 희망을 되찾을 수 있는 병원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양인석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사회사업팀장은 “병원비 때문에 꼭 받아야 할 진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꾸준한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