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성공여부 주목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성공여부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의 16대 국회 원구성 협상이 1일 속개됨에 따라 자민련의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시도가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자민련은 지난달 28일 김대중 대통령과 이한동 총재간 회담 이후 교섭단체 구성 문제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총재는 총재회담 직후인 지난달 29일 당선자들과 골프회동을 하는 자리에서 “교섭단체 문제는 좋은 방향으로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장섭 원내총무 내정자도 1일 “교섭단체 구성 문제에 대한 분위기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이 총재가 총재회담에서 김 대통령으로부터 공동발표문 8개항 이외에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부분에 대해 ‘모종의 언질’을 받았을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공동발표문에 “자민련의 정치적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도 두 사람이 교섭단체 문제에 대해 ‘깊숙한 대화’를 나눴음을 암시해 주는 대목이라는 지적도 있다.



다만 두 사람은 한나라당의 입장을 고려해 교섭단체 부분을 발표문에 포함시키지 않았다는 얘기다. 또 두 사람이 ‘민주당 국회의장’ ‘자민련 교섭단체’ 카드에 대해서도 합의를 봤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물론 청와대측은 “교섭단체 문제는 여야 총무가 논의할 사항”이라며 ‘이면합의설’을 일축하고 있지만 여권의 기류가 우호적인 것만은 틀림없다.



민주당 박상천 총무도 “자민련이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엄연한 현실에서 교섭단체를 구성하는게 바람직하다”며 “자민련이 요청할 경우 당과 협의해 도와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재규기자 jk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