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구병 유행, 어린이들 주의요망
수족구병 유행, 어린이들 주의요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발이나 입안에 물집과 발진, 궤양이 생기는 ‘수족구’(手足口)병 환자가 최근 잇따라 병원을 찾고 있어 어린이가 있는 가정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장내(腸內) 바이러스인 콕사키바이러스에 의해 전염되는 수족구병은 생후 6개월에서 5세까지의 영유아들이 주로 걸리는데 전염성이 강해 놀이방이나 유치원 등 보육시설을 통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번져나가는 특징이 있다.



두드러진 증세는 3∼5일의 잠복기를 거쳐 손바닥이나 손가락 옆면, 발뒤꿈치나 엄지발가락의 옆면에 드문드문 수포가 생기는 것이다. 수포는 보통 쌀알 크기에서 팥알 크기 정도인데 가렵거나 아프지는 않다.



그러나 입속에 수포가 생기면 단시간에 터져 지름 5∼6㎜의 궤양이 되기때문에 어린이가 통증으로 식사를 못하는 수가 많다. 이렇게 되면 탈수의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한다. 열은 보통 알지 못할 정도로 경미한 정도가 대부분이지만 환자의 20% 정도에서 38도 전후의 열이 2일 정도 계속되기도 한다.



수족구병은 보통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는 4월경에 발병하며 장마가 본격화되면 전염성이 급격히 감소한다.



예방백신은 장내 바이러스가 73종에 달해 아직까지 개발돼 있지않다. 따라서 ▲물을 끊여먹고 ▲외출후에는 반드시 소금물로 양치하고 ▲손을 자주 깨끗이 씻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놀이방 등에서 환자가 발생하면 집단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일단 수족구병 증세가 나타나면 환자가 집에서 쉬도록 권유해 격리를 시키는 것이 전파를 막는데 중요하다.



열이 심할때는 해열제, 입안 통증이 심할때는 진통제를 쓰는 대증요법외에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데 수면을 충분히 취하고 2차 감염이 되지않도록 발진부위를 깨끗이 하면서 3∼5일 지나면 대부분 자연적으로 치유된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