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결선투표제’ 계파간 기싸움
與 ‘결선투표제’ 계파간 기싸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진하 “탈락자 이합집산 우려”
정병국 “특정지역·방법은 안돼”

새누리당이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총선 후보 공천을 위해 ‘결선투표제’ 등을 도입키로 한 것에 대해 친박(친 박근혜)계와 비박계 간 물밑 신경전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황진하 사무총장(의정부을)은 8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전화인터뷰에서 결선투표에 대해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선투표를 잘못하다 보면 최초 경선에서 탈락된 분들이 이합집산 현상을 보일 수 있다”는 일부 우려도 전했다.

공천특별기구위원장으로 선임된 황 사무총장은 ‘김무성 대표가 지방자치단체장 가운데 총선출마를 계획하는 사람들은 예비심사과정에서 컷오프 해야 된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특위에서 논란이 일어날 것 같다”면서 “그런데 지금 입장에서는 대답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정병국 의원(여주·양평·가평)은 결선투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정 의원은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선투표라는) 방법론까지 논의를 했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김재원 의원은 TBS라디오 ‘열린 아침 김만흡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당원과 국민의 참여비율을 50 대 50으로 정한 것은 오랫동안 숙의해서 정한 것”이라며 “지금 와서 당원 참여비율을 줄이자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는 특히 김무성 대표와 비박계가 상향식 공천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참여비율을 70%까지 올리려는 데 대해 정면으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