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위관계자 합당대세론 피력
청와대 고위관계자 합당대세론 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는 15일 “내년 총선에서안정의석을 확보하는 것이 국가운명의 절체절명의 당면과제”라면서 “(국민회의·자민련) 양당 합당은 큰 물줄기가 합류하는 것”이라고 ‘합당 대세론’을 피력했다.



이 관계자는 “합당을 하면 선거에 분명히 이긴다는 자료도 갖고 있으며 그렇다면 (합당을) 해야 한다”면서 “그런 당위성은 자민련도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자민련이 됐든 국민회의가 됐든 지도자들이 국가의 장래와 현실의 타개책을 충분히 고민하고 있고 어느 방향이 최선인지 공감하고 있다”며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김종필(金鍾泌) 총리가 결국 합당쪽으로 의견을 모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양당 합당시의 지분, 공천권, 지도체제 등의 문제와 관련, “그런 장애요인들이 걸림돌인데 이는 김 총리가 귀국하면 김 대통령과 상의해서 타결이 가능한 부분들”이라며 “잘 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