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cm 눈에 도로마비 사고속출
1.4cm 눈에 도로마비 사고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cm 눈에 경기도내 도로가 마비되고 빙판사고가 속출했다.14일 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은 수원 3cm를 비롯 양평 1.5cm, 평택 0.1cm 등 도내 평균 1.4cm의 적설량을 기록했으며 밤새 얼어붙으면서 15일 출근길 경기·인천지역 곳곳에서 최악의 교통대란을 빚었다.



특히 용인시 수지읍 대지고개,여주군 강촌면 삿갓봉을 비롯한 고개길까지도 15일 오전 8시를 넘어서 제설작업에 나선 행정당국들의 늑장대처로 출근길 차량들이 빙판길에 미끄러져 각종 추돌사고를 일으키면서 뒤엉키는 바람에 곳곳의 도로가 일대 아수라장으로 변하면서 지각사태로 이어졌다.



또 도로 여기저기서 접촉사고와 함께 추락·충돌사고가 있따라 이날 오전 8시40분께 구리시 토평동 829 강북도로 앞길에서 서울 강북정수장 소속 서울 70머 1173호 25인승 콤비버스(운전자 강석기·36)가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5m 언덕아래 한강고수부지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강씨와 정용현씨(43·서울 강동구 길동), 손간난씨(58·서울 강동구 성수1가)등 3명이 숨지고 주모씨(52)등 20명이 중경상을 입고 인근 구리 한양대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버스가 커브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날 오전7시께 안성시 미향면 계륵리 23번지 국도 주유소 앞길에서 충북 31더 8777호 마티즈승용차(운전자 김진선·27)와 경기3즈 3193호 티코승용차(운전자 이성규 26)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정면충돌, 김씨와 이씨등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밖에 이날 오전7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서울 톨게이트 부근에서 11t화물트럭이 눈길에 미끄러져 전복되는 바람에 화물차량을 치우느라 인근 4km구간이 거대한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심규정·김덕현·한종화·김창우·신동협기자 kjsh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