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연기·연예대상 주인공은? 지상파 3사 연기·연예대상 미리보기
2015 연기·연예대상 주인공은? 지상파 3사 연기·연예대상 미리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눠주기’ ‘그들만의 잔치’라는 비판도 있지만, 방송사 연말 시상식은 여전히 한해를 마감하는 의미 있는 행사다. 

26일 밤 서울 여의도 KBS신관에서 열리는 KBS연예대상이 시상식 첫 테이프를 끊는다. 29일 MBC방송연예대상, 30일 SBS연예대상과 MBC연기대상, 31일 KBS연기대상과 SBS연기대상이 잇따라 열린다. 

2015년에 활약한 연예인들 중에 흥행 성적에 상복까지 챙길 스타는 누가 될지 미리 훑어봤다. 

■ 주원·황정음·지성·김수현…연기신(神)은 누구
올해 드라마에서 풍작을 거둔 SBS는 연기대상을 놓고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대상 후보로는 ‘용팔이’ 주원이 첫손에 꼽힌다. 그는 화타도 울고 갈 의술로 주중 미니시리즈 시청률 20% 돌파라는, 올해 유일무이한 기록을 만들었다.

‘애인 있어요’에서 1인 4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한 김현주가 강력한 대항마로 떠올랐다. 자장면을 흡입하는 모습만으로도 긴장감을 안겨줬던 조재현(‘펀치’)과 열혈 경찰 김희애(‘미세스캅’), 대하사극 ‘육룡이 나르샤’를 떠받치는 두 축 김명민과 유아인도 유력 후보다.

MBC에서는 올해를 빛낸 최고 탤런트(한국갤럽 조사)로 선정된 ‘그녀는 예뻤다’의 황정음의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킬미 힐미’로 시동을 건 황정음은 ‘그녀는 예뻤다’로 최고 전성기를 맞았다. 짙은 눈화장의 신세기로 여심을 홀렸던 지성(‘킬미 힐미’), ‘전설의 마녀’와 ‘내 딸, 금사월’ 두 작품 연속 흥행력을 입증한 전인화의 수상 가능성도 적지 않다.

한편, 두 방송사보다는 흥행 성적이 저조했던 KBS에서는 ‘프로듀사’의 김수현과 ‘착하지 않은 여자들’의 김혜자·채시라 3파전이 예상된다. 초능력 외계남에서 어리바리한 신입PD로 변신한 김수현은 최고 한류스타 명성이 허실이 아님을 보여줬고, 김혜자와 채시라는 차곡차곡 쌓은 연기 내공을 뿜어냈다.

■ 유재석 아성에 도전한 김구라…김병만도 강세
연예대상에서 가장 눈길이 쏠리는 곳은 MBC다.
“올해 설 특집 파일럿(시범제작)이 잘돼서 내년 파일럿에 부담을 느낀다”는 사화경 예능2국장(17일 MBC 출입기자 송년회)의 말처럼 MBC 예능국은 올해 신생 프로의 흥행에 힘입어 흡족한 성적을 냈다. 그만큼 ‘복면가왕’과 ‘마이 리틀 텔레비전’, ‘능력자들’을 안착시킨 김구라의 활약이 돋보인 한 해였다.

물론 MBC예능의 간판 ‘무한도전’의 중심이자 4년 연속 올해 최고 예능인(한국갤럽 조사)에 오른 유재석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김구라가 방송생활 최초로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을지, 유재석이 6번째 MBC연예대상을 거머쥘지는 29일 밤 판가름난다.

유재석은 SBS연예대상의 강력 후보이기도 하다. ‘런닝맨’ 기둥인 유재석은 지난 4월 시작한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도 안정감 있게 이끌고 있다.

올해에만 코스타리카, 팔라우, 인도차이나, 얍, 브루나이, 니카라과, 사모아(‘정글의 법칙’)를 누빈 데 이어 소림사(‘주먹 쥐고 소림사’)까지 진출한 김병만의 수상 가능성도 크다.

KBS예능에서는 효자 ‘1박2일’과 ‘슈퍼맨이 돌아왔다’ 팀의 수상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지난해 연예대상 수상자인 유재석의 ‘해피투게더’는 전현무 합류 등 대대적인 개편에도 별다른 힘을 쓰지 못했고, ‘개그콘서트’도 하락세다.

■ 시상식 MC ‘입담’ 대결도 관전 포인트
대상 경합만큼이나 흥미진진한 것이 시상식 ‘입담‘ 대결이다. 올해 연말 시상식은 신동엽이 장악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촐싹대는 듯 하면서도 유려한 입담으로 유명한 그는 26일 가수 성시경, AOA 설현과 KBS연예대상, 다음날 가수 아이유와 함께 SBS가요대전, 30일 배우 이성경과 함께 MBC연기대상을 진행한다.

안정적인 진행 실력을 자랑하는 김성주도 두 자리(MBC방송연예대상·MBC가요대제전)를 예약했다. 각각 KBS가요대축제와 KBS연기대상 진행자로 발탁된 이휘재와 전현무도 SBS연기대상, SBS연예대상 MC가 유력하다. 수상자와 시상자로 무대에 설 스타들의 화려한 ‘말말말’과 퍼포먼스도 기대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