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울과 18개사업 연계추진
경기도 서울과 18개사업 연계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서울시는 수도권의 최대 현안인 도로·교통·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와 서울시 기획관리실장, 기획괌 등은 27일 오후 과천에서 간담회를 갖고 도로·교통·환경분야 18건을 공동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도 관계자가 밝혔다.



도와 서울시는 우선 이달중 버스카드를 지하철에 호환해 사용하는 방안을 마련중인 서울시 교통카드 통합사업에 도 시내버스도 함께 참여, 도민들이 통합 교통카드로 서울시내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도와 서울시가 시범사업으로 추진키로 한 광명·서울 구로·금천구간 택시사업구역 통합운영과 관련, 여건이 비슷한 하남-강동·송파구, 과천-서초·강남구지 등도 확대 시범운영하기로 했고 안양·부천 등 9개지역은 시범사업에서 드러나는 문제점을 보완후 확대시행하기로 했다.



특히 광화문-분당, 광화문-일산간 광역직행버스도 교통수요가 많은 안양-광화문간 노선도 시범운행하기로 했고 지난 92년 실시설계중 중단된 평촌-신림간 도로개설은 도로개설 타당성 검토를 공동으로 연구용역해 그 결과에 따라 추진키로 했다.



도와 서울시간 연계되는 ▲대왕교 재가설 및 접속도로 확·포장공사 ▲광명시-서울시 시흥대로를 잇는 도로 확·포장공사 ▲계수대로 개설공사 ▲신내-퇴계원간 도로개설 등은 도와 서울시간의 사업시기가 달라 반쪽도로로 전락할 우려가 높음에 따라 이를 동시에 준공하기로 했다.



도 경계지역에 설치중인 강서구 쓰레기소각장, 송파구 쓰레기소각장의 경우 경계지점으로 부터 2㎞이상 이격설치, 성남지역주민 의견수렴 등에 합의했고 고양시 서울시립화장장 화장로 7기 증설, 고양시 덕양구내 서울시 북부위생처리장내 재활용품 집하단지 계획변경 등에 합의했다.



이와함께 천호대교-구리 토평간 도로개설을 서울시 완공시기와 동시에 추진키로 했고 2002년 서울 월드컵 경기장 주변인 자유로변에 수림대를 조성하고 골재야적장을 정비 하기로 했다.



이밖에 서울시 도시교통정책심의위원회에 도 행정부지사가 위원으로 참석하게 됐다.

/유재명기자 jmyo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