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박정민 “일제 강점기를 살아간 분들… 무척 죄송한 마음뿐이다” 눈물
‘동주’ 박정민 “일제 강점기를 살아간 분들… 무척 죄송한 마음뿐이다”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jpg
▲ 사진= 동주 박정민, 연합뉴스

‘동주 박정민’

배우 박정민이 영화 속 인물들의 삶을 떠올리며 눈물을 글썽였다. 

28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동주’ 언론시사회에서 참석한 박정민은 “일제 강점기를 살아간 분들의 마음과 그 크기를 모르겠다. 무척 죄송한 마음뿐이다”라며 영화를 본 소감을 말하다 눈물을 참지 못했다.

박정민은 극중 시인 윤동주와 평생의 벗이었던 독립운동가 송몽규를 연기했다. 박정민은 “이준익 감독이 나를 캐스팅 했을 때 ‘박정민이 곧 송몽규’라고 말씀하셨다”며 “책도 보고 준비하면서 열심히 연기하려 했다. 무엇보다 감독님이 믿어주셨다”면서 다시 눈물을 삼켰다.

이어 이준익 감독은 “배우가 현장에 임할 때 그 인물이 처한 상황을 공기로 만들고, 그 공기 안에서 최선을 다한다. 박정민이 눈물을 흘린 건, 자신의 연기 때문이 아니라 송몽규라는 사람에 대한 감정 같다”며 박정민을 다독였다. 

한편 이준익 감독의 11번째 연출작 ‘동주’는 시인 윤동주와 그의 벗이자 라이벌이었던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청춘을 그린 영화다. 강하늘과 박정민이 각각 윤동주, 송몽규 역을 맡아 호흡을 맞춘다. 2월 18일 개봉. 

온라인뉴스팀

사진= 동주 박정민,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