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출연기관 구조조정에 역행
도출연기관 구조조정에 역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일선 시·군이 IMF사태로 예산을 줄이고 인력을 감축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산하 출연기관들은 오히려 예산과 인력을 늘리고 있어 구조조정에 역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자치위원회 한나라당 이윤성의원(인천 남동갑)은 7일 경기도가 제출한 자료를 인용, “경기도 산하 출연기관들이 최근 3년간 인력과 예산을 늘리고 있어 IMF의 칼바람에도 끄떡없는 무풍지대”라고 지적했다.



경기개발연구원의 경우 예산은 지난 97년 26억7천705만원, 98년 41억6천906만원에 이어 올해 78억3천84만원등 배정도 예산을 늘렸고 인력도 97년 34명, 98년 43명, 올해 46명으로 증원했다.



특히 경기개발연구원의 올해 예산중 연구사업비는 48% 수준에 불과하다고 이의원은 지적했다.



경기문화재단의 경우 98년 46억3천163만원에서 올해 70억7천667만원으로 증액했고 인력도 지난해 19명이던 것이 올해 부설연구원을 설립해 23명으로 늘렸다.



이의원은 “전체 공직사회가 IMF 극복과 경쟁력 회복을 위해 인력을 줄이고 있고 재원부족으로 긴축예산을 편성하고 있는 마당에 도 산한 출연기관만 인력과 예산을 늘리고 있다”며 “도는 아직도 IMF의 한파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유재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