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이야기3’ 박정민, 경수진 칭찬에 “그렇다고 우리가 사귀는 것은 아냐”
‘무서운 이야기3’ 박정민, 경수진 칭찬에 “그렇다고 우리가 사귀는 것은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1.jpg
▲ 사진= 무서운 이야기3 박정민 경수진, 연합뉴스

‘무서운 이야기3 박정민 경수진’

‘무서운 이야기3’ 배우 박정민이 경수진과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24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무서운 이야기3:화성에서 온 소녀’(이하 무서운 이야기3)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배우 박정민은 동갑내기 경수진과 열애를 부인했다. 

박정민은 “난 기본적으로 착한 사람인데 감독님들이 짜증내는 역할을 많이 맡겨 준다”면서 “평소에 화를 잘 안내서 카메라 앞에서 화를 내게 되는 것 같다. 기본적으로 난 착한 사람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경수진은 “박정민은 정말 매너도 좋고 진중하다”면서 “배우로서 정말 멋있는 것 같다. 배우로서 함께 작품을 하게 돼 영광이다”고 말했고, 이에 박정민은 “그렇다고 경수진과 내가 사귀는 건 아니다”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무서운 이야기3: 화성에서 온 소녀’는 살아서는 빠져나갈 수 없는 여우골 전설을 담은 공포 설화 ‘여우골’, 멈추지 않는 공포의 속도감을 보여줄 질주 괴담 ‘로드레이지’, 아이와 인공지능로봇의 지킬 수 없는 무서운 약속을 그린 인공지능 호러 ‘기계령’을 담았다. 임슬옹, 경수진, 박정민, 홍은희, 차지연 등이 출연한다. 오는 6월1일 개봉.

온라인뉴스팀

사진= 무서운 이야기3 박정민 경수진,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