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딴따라’ 지성, 분노의 오열… 영월의 요양원 찾아 응원하는 혜리
수목드라마 ‘딴따라’ 지성, 분노의 오열… 영월의 요양원 찾아 응원하는 혜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딴따라1.jpg
▲ 사진=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 예고 영상 캡처

‘수목드라마 딴따라’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 15회 예고가 공개됐다. 

8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 15회에서 신석호(지성 분)는 변사장(안내상 분)에게 이준석(전노민 분)이 조복래(조성현 분)의 자작곡인 ‘울어도 돼’를 최준하(이현우 분)의 곡으로 둔갑시켰고, 이로 인해 절망에 빠진 조성현이 자살로 죽음을 맞이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의 오열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후 신석호와 이준석은 동시에 최준하를 찾아다니고, 최준하를 신석호보다 빨리 만난 이준석은 조복래의 동생인 조하늘(강민혁 분)에 대해 언급해 선수를 치려고 한다.

정그린(혜리 분)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이자 딴따라 밴드를 이끄는 대장인 신석호를 걱정하고, 그를 찾아 영월에 있는 요양원에 가려고 한다. 신석호는 정그린의 응원에 기운을 차리려고 노력한다.

이에 신석호의 친구인 여민주(채정안 분)는 이 새벽에 신석호 때문에 요양원에 가는 것은 좀 아니지 않냐며 정그린을 경계한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 예고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