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체고, 시흥시장배 복싱대회서 남고부·여자부 7체급 석권
경기체고, 시흥시장배 복싱대회서 남고부·여자부 7체급 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체고가 2016 시흥시장배 복싱대회 남고부와 여자부에서 7체급을 석권했다.

경기체고의 신범호는 1일 시흥체육관에서 제97회 전국체육대회 경기도대표 2차 선발전을 겸해 열린 남고부 56㎏급 결승에서 같은 학교 이대호를 꺾고 우승했다. 또 남고부 64㎏급의 하성규도 팀 동료 김원효를 누르고 정상에 올랐고, 75㎏급 황산익은 결승서 정명진(용인 포곡고)을 제압하고 패권을 안았다.

이 밖에 남고부 81㎏급 장현동, 91㎏급 한진우, 여자부 60㎏급 서윤미(이상 경기체고)도 각각 결승서 이승엽(의정부 부용고), 박우진(포곡고), 송다현(양주 덕정고)을 물리치고 체급 정상에 올랐다.

한편, 남중부 42㎏급의 정유선(시흥 군서중)과 50㎏급 정의태(성남 금광중), 일반부 69㎏급 양참힘, 75㎏급 이동윤(이상 성남시청), 81㎏급 양희근(수원시청)도 1위를 차지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