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까지 고쳐주는 의술… 한국서 새 삶 찾았어요”
“마음까지 고쳐주는 의술… 한국서 새 삶 찾았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택병원 1호 러시아 환자 타티아나 초정밀 인공관절 의료서비스에 감동

“러시아 현지에서 인공관절 수술은 생각할 수도 없고, 하지도 않는다. 한국은 이미 하고 있고, 수술 후 케어까지 모든게 완벽했다!”

이춘택병원(병원장 윤성환)에서 지난 6월29일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러시아 출신의 타티아나(60ㆍ여)씨의 소감이다.

이춘택병원은 경기도가 2010년 10월 러시아 하바롭스크 주와 맺은 의료관광협약(MOU) 체결을 계기로 본격적인 해외환자 유치 활동에 나섰다. 러시아 환자가 많은 상황에 러시아어 통역이 가능한 코디네이터 상주, 러시아 환자식 마련, 러시아 TV 채널 제공, 공항 픽업서비스 등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또 2011년부터는 중앙아시아 의료인 대상 해외 연수 프로그램(Global Healthcare Academy)에도 참여, 올해까지 12명의 외국인 의사가 이춘택병원에서 연수를 마친 후 고국으로 돌아갔다.

이처럼 국내 의료 기술의 선진성을 세계에 전파하는 동시에 해외 환자를 유치하기 위한 노력의 첫 번째 결실이 ‘제1호 러시아 환자’인 타티아나다. 그녀는 2010년 우측 무릎과 좌측 고관절, 최근 우측 고관절까지 이춘택병원에서만 세 번의 인공관절 수술을 받았다.

“처음에는 독일, 태국 등 의료 기술로 유명한 나라 중 한국이 가까운 편이라 선택했는데 수술에 대한 만족감과 의료진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 받아 다시 오게 됐다. 지인에게도 한국과 이춘택병원을 적극 추천한다. 실제로 독일에서 한 수술에 성공못한 친구 블라디미르가 이춘택병원에서 재수술, 1년 후 일상생활을 하며 정말 만족하고 있다.”

이춘택병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인공관절 초정밀 수술용 로봇 ‘로보닥’과 세계 최초로 초정밀 로봇인공관절수술 1만1천건을 돌파한 의사들의 숙련된 경험이 외국인 환자의 신뢰를 충족시킨 것이다. 더욱이 현지에 돌아간 외국인 환자를 영상통화로 화상진료하는 등 책임지는 의료 서비스로 마음까지 얻었다.

타티아나는 “매년 내 상태를 확인하는 의료진 덕분에 좋아하던 운동까지 다시 할 수 있었다”면서 “환자에게 필요한 것은 좋아질 것이라는 믿음인데, 이춘택병원이 그것을 선물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병원 관계자는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해 국제관광박람회에 참여하거나 한국·중앙아시아 포럼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항상 친절한 최고의 의료서비스로 한국 의료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권오석ㆍ손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