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존박, '국민 덜덜이'가 된 가장 큰 이유는? "주범은 이적이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존박, '국민 덜덜이'가 된 가장 큰 이유는? "주범은 이적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박1.jpg
▲ 사진= 유희열의 스케치북 존박, 방송 캡처
'유희열의 스케치북 존박'

'유희열의 스케치북' 가수 존박이 '국민 덜덜이'가 된 가장 큰 이유를 꼽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존박이 자신의 수 많은 별명부자가 된 가장 큰 이유를 이적으로 꼽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희열은 존박을 향해 "'냉면 성애자', '국민 덜덜이', '프로예능꾼' 등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느냐?"라며 "못 본 사이에 별명부자가 됐어요"고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존박은 "예능에 나가게 되면 자꾸 그런 것만 시키는데 열심히 하려고 한다"라고 설명하면서도 "가장 큰 주범은 이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존박은 자신의 자작곡 '네 생각'에 대해서 "오글의 끝까지 가보자는 생각으로 가사를 썼다"라면서 "내가 '또 오해영의 에릭이다'라는 생각으로 노래한다"고 엉뚱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유희열의 스케치북 존박,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