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언론인클럽 초청강연회 김동연 아주대 총장 ‘유쾌한 반란 시즌3’
㈔경기언론인클럽 초청강연회 김동연 아주대 총장 ‘유쾌한 반란 시즌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층 반성·희생이 사회개혁 출발점”
사회구조 변화 중요성 강조

제목 없음-1 사본.jpg
▲ 제79회 ㈔경기언론인클럽 초청강연회가 열린 6일 오전 수원 이비스앰베서더호텔 니스홀에서 김동연 아주대학교 총장이 ‘유쾌한 반란 시즌3’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사회를 건전하게 발전시키려면 사회 구성원 모두가 문제를 인식하고 그 틀을 깰 때 비로소 개선할 수 있습니다”

김동연 아주대학교 총장은 ㈔경기언론인클럽 초청강연회에서 ‘유쾌한 반란 시즌3’이라는 주제로 사회 구조 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총장은 6일 오전 이비스 앰버서더 수원호텔에서 열린 제79회 경기언론인클럽 초청강연회 강사로 나서 “사회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저성장, 저출산, 청년실업, 가계부채, 생산인구 감소, 양극화, 고령화 등 시대적 과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며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사회적 합의와 지도층의 반성, 자기 희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러한 사회적 문제를 볼링 용어인 ‘킹 핀(king pin)’에 빗대어 표현했다. 킹 핀은 10개의 볼링 핀 중에서 한가운데 5번 핀을 말하며, 열개의 핀을 다 쓰러뜨리기 위해선 1번 핀이 아닌 숨은 5번 핀을 겨냥해야 한다는 게 볼링계의 정설이다. 그는 “볼링에서 5번 핀을 겨냥해야 하듯 우리 사회 뒤엉킨 문제를 풀려면 ‘킹 핀’을 찾아 해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킹 핀 후보엔 부와 사회적 지위가 대물림되고 있는 ‘사회적 계층이동’도 빼놓을 수 없다”며 “사회적 신분이나 빈곤이 고착화되거나 대물림되는 사회, 아무리 노력해도 넘지 못하는 벽이 있는 사회는 효율과 역동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사회적 요구에 의한 체계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총장은 우리가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전제조건이 사회적 합의이며 무엇보다 지도층의 반성과 자기 희생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초청강연회에는 김영진 국회의원(수원 병), 신선철 ㈔경기언론인클럽 이사장(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