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대본리딩 현장 공개, 열정과 웃음이 공존하는 유쾌한 현장… ‘기대감UP’
‘맨투맨’ 대본리딩 현장 공개, 열정과 웃음이 공존하는 유쾌한 현장… ‘기대감U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투맨1.jpg
▲ 사진= 맨투맨 대본리딩,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제공

‘맨투맨 대본리딩’

JTBC 새 드라마 ‘맨투맨(Man To Man)’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JTBC ‘맨투맨(Man To Man)’ 배우들은 지난 3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첫 대본 리딩을 마쳤다.

이날 대본 리딩에는 ‘맨투맨’의 극본을 집필 중인 김원석 작가와 드라마의 수장 이창민 PD를 비롯해 드라마의 성공을 이끌 주역 박해진(김설우 역), 박성웅(여운광 역), 김민정(차도하 역), 연정훈(모승재 역), 채정안(송미은 역), 천호진(백의원 역), 장현성(장차장 역), 이시언(지대표 역), 오나라(샤론킴 역) 등 거의 모든 주조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이창민 PD가 4개월의 촬영 대장정을 함께할 스태프들을 일일이 친근하게 소개한 데 이어 대본 리딩이 순조롭게 시작됐고, 배우들은 장난기 있던 모습도 잠시 상대방의 감정과 연기를 서로 완벽하게 받아주며 이내 찰떡 호흡을 맞춰 나갔다.
 
이와 함께 이번 드라마를 향한 열정과 웃음이 공존하는 유쾌한 모습이 시종일관 이어졌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앞으로의 촬영에도 더욱 기대를 높였다는 후문이다.

전 배우들과 첫 만남을 가진 김원석 작가는 “너무나 좋은 배우들이 모여주셔서 감사하다. 대본을 열심히 쓰는 걸로 보답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창민 PD는 “늘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두려움이 앞서는데 입봉 당시 그 날의 느낌을 잊지 않고 이번 작품 역시 열심히 즐겁게 하고 싶다. 이제 곧 겨울도 다가올 텐데 다들 아프지 말고 끝까지 잘 마쳤으면 좋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JTBC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 여운광의 경호를 맡게 된 국정원 고스트 요원 김설우와 그를 둘러싼 수많은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17일 첫 촬영에 돌입한다. 내년 상반기 방송예정이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맨투맨 대본리딩,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