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상장 연기… 공모구조 조정해 올 11월 또는 내년 1월 상장 재추진
두산밥캣 상장 연기… 공모구조 조정해 올 11월 또는 내년 1월 상장 재추진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10   오전 11 : 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jpg
▲ 사진= 두산밥캣 상장 연기, 연합뉴스(해당 기사와 무관)

‘두산밥캣 상장 연기’

두산밥캣이 공모물량 대비 수요가 기대에 못 미치면서 상장을 연기한다.

두산밥캣은 10일 현재 진행중인 기업공개(IPO)를 증권신고서 수정 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공모 물량이 많았던 점 등 몇 가지 시장 여건과 맞지 않은 요인들이 있었다”며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물량 이상의 투자의사는 확인했으나 이해관계자들이 만족하는 접점을 찾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두산밥캣은 공모물량을 줄이는 등 공모구조를 조정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상장을 재추진한다. 상장은 올 11월이나 내년 1월에 다시 추진될 예정이다.

모기업인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공모물량 조정 등으로 확보하는 자금 규모에 차이는 있겠으나 재무구조 개선에 차질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산밥캣은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총 4천898만1천125주(약 4천900만주)를 공모하려 했으며 희망공모가는 4만1천~5만원이었다. 지난 6~7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거쳤으며, 오는 12~13일 일반 투자자 대상으로 청약을 실시해 이달 21일 상장할 예정이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두산밥캣 상장 연기,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