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감독 해명 "소리아 발언, 잘못 전달 된 것"
슈틸리케 감독 해명 "소리아 발언, 잘못 전달 된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jpg
▲ 슈틸리케 감독. 연합뉴스
슈틸리케 감독 해명 "소리아 발언, 잘못 전달 된 것"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좋은 스트라이커 부재'로 이란에 패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지난 11일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에서 0-1로 진 뒤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스트라이커가 없어 패했다"고 말해 거센 비난이 일었다.

감독은 이 발언과 관련, 취재진과 만나 "세바스티안 소리아에 대한 특징을 분석해 잘해보자는 의미였는데, 그게 잘못 전달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소리아는 카타르의 스트라이커로, 지난 6일 한국전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1골을 넣었다. 홍정호의 퇴장도 이끌어냈다. 

슈틸리케 감독은 "소리아 이름이 거론된 것은 동기 부여를 하는 측면에서 그의 저돌성과 돌파력에 관해 얘기했는데 잘못 전달됐다"고 한 발 뒤로 물러섰다. 

이어 "경기 직후 갖는 인터뷰에서는 감정이 올라와 그런 경우가 있다"며 "손흥민이 교체돼 나올 때 물병을 찬다든지 하는 경우가 있었던 것처럼 치열한 경기를 하고난 후 평소와 다르게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상황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