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경환·윤상현·현기환 무혐의… “'공천개입 의혹' 혐의없다”
검찰, 최경환·윤상현·현기환 무혐의… “'공천개입 의혹' 혐의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jpg
▲ 검찰, 최경환·윤상현·현기환 무혐의, 사진은 최경환 의원의 모습. 연합뉴스
검찰, 최경환·윤상현·현기환 무혐의… '공천개입 의혹' 혐의없음 처분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경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이성규 부장검사)는 12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최경환, 윤상현 의원과 현 전 수석에게 혐의없음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같은 지역구에서 새누리당 후보자와 경쟁하지 않도록 조언하는 취지로서 구체적인 해악의 고지가 없다"며, "피고발인들과 김성회의 친분, 김성회도 협박이라 느끼지 않았다고 진술한 점 등에 비춰 협박으로 보기 어렵다"고 전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이 최 의원, 윤 의원, 현 전 수석에게서 들은 얘기를 협박으로 느끼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 역시 무혐의 처분의 근거가 됐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