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올해의 으뜸 공무원 세 명 선정
용인시, 올해의 으뜸 공무원 세 명 선정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1. 28   오후 3 : 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순재1
▲ 윤재순, 권순재, 박형열

용인시는 올해의 으뜸 공무원을 뽑는 ‘용인시 공무원 대상’에 윤재순 문화예술과 문화재팀장과 권순재 토지정보과 개발부담팀장, 박형열 경량전철과 통신기전팀장 등 3명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윤재순 문화재팀장은 심곡서원을 국가 사적 제530호로 승격 지정받도록 했고, 각종 문화재 정비사업에 기여하는 등 적극적인 문화재 보존 및 활용에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권순재 개발부담팀장은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에 개발부담금 부과징수업무 처리규정 개정을 건의, 올해 7월 개정을 이끌어내 지자체 세수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또 박형열 통신기전팀장은 경전철 수도권 통합 환승할인 요금제 추진, 경전철 관리운영사 변경시 협상에 적극 참여해 연간 50여억 원의 운영비 예산 절감과 기술지원 체계 확보 등 경전철의 안정적인 운영에 기여했다. 시는 다음달 30일 종무식에서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용인시 공무원 대상’은 성실하고 창의적인 업무추진으로 담당 분야에서 뚜렷한 공적을 쌓은 직원을 발굴, 표창하는 것으로 올해 두 번째로 실시됐다. 선발대상은 시 재직기간이 5년 이상인 6급 이하 공무원으로, 국·소·원장의 추천을 받아 서류심사, 공적조사, 실무평가위원회, 공적심사위원회 등을 거쳐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