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이광수, 박서준 회상 장면에 등장…“보고 있는데, 왜 이렇게 보고 싶냐”
‘화랑’ 이광수, 박서준 회상 장면에 등장…“보고 있는데, 왜 이렇게 보고 싶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 3회
▲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 3회
'화랑' 이광수가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 3회에서 막문 역으로 특별출연한 이광수가 짧은 등장에도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절친한 벗 무명(박서준)의 회상과 환영 속 장면에 나타나 안타까움을 더한 것.

앞서 막문은 무명의 품에 안겨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무명은 막문의 친부 안지공(최원영)의 집에서 지내던 중 무명이 그리워하던 여동생 아로(고아라)를 바라보았다. 무명은 막문이 여동생을 그리워하며 대화를 나누던 때를 떠올렸다. 당시 막문은 "키가 딱 이쯤이었는데……. 진짜 작았어, 예쁘고. 지금쯤 많이 컸겠지? 한 이만큼 컸을까?"라며 "미치게 보고 싶다. 죽기 전에 만날 수 있을까?"라고 했었고 이를 떠올린 무명은 가슴 아파했다.

무명은 안지공의 제안으로 세상을 떠난 벗 막문의 인생을 살게 되었고, 막문의 방에 앉아 그의 환영을 보았다. 막문은 "미안하냐? 내 방에서 자려니까, 미안하냐고"라며 무명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막문은 "내 누이 예쁘지? 되게 착하지?"라며 피식 웃었고 "약속했다, 너. 지켜준댔다"라고 말했다. 이에 무명은 "보고 있는데, 왜 이렇게 보고 싶냐"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극중 이광수는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에게 아련함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그는 동생을 그리워하며 자신의 벗 박서준을 향해 슬픔이 서려있는 따뜻한 미소를 지어 가슴 아픈 장면을 더욱 절절하게 표현해냈다

앞서 막문은 무명의 품에 안겨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무명은 막문의 친부 안지공(최원영)의 집에서 지내던 중 무명이 그리워하던 여동생 아로(고아라)를 바라보았다. 무명은 막문이 여동생을 그리워하며 대화를 나누던 때를 떠올렸다. 당시 막문은 "키가 딱 이쯤이었는데……. 진짜 작았어, 예쁘고. 지금쯤 많이 컸겠지? 한 이만큼 컸을까?"라며 "미치게 보고 싶다. 죽기 전에 만날 수 있을까?"라고 했었고 이를 떠올린 무명은 가슴 아파했다.

무명은 안지공의 제안으로 세상을 떠난 벗 막문의 인생을 살게 되었고, 막문의 방에 앉아 그의 환영을 보았다. 막문은 "미안하냐? 내 방에서 자려니까, 미안하냐고"라며 무명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막문은 "내 누이 예쁘지? 되게 착하지?"라며 피식 웃었고 "약속했다, 너. 지켜준댔다"라고 말했다. 이에 무명은 "보고 있는데, 왜 이렇게 보고 싶냐"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극중 이광수는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에게 아련함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그는 동생을 그리워하며 자신의 벗 박서준을 향해 슬픔이 서려있는 따뜻한 미소를 지어 가슴 아픈 장면을 더욱 절절하게 표현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