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신도시 입주 미끼 가짜 서류 만들어 15억원 가로챈 50대 구속
위례신도시 입주 미끼 가짜 서류 만들어 15억원 가로챈 50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동부경찰서는 29일 위례신도시 아파트 입주를 미끼로 가짜 서류를 만들어 수십 명으로부터 15억 원대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경법상 사기)로 Y씨(50·기획부동산업자)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Y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서울 강남 일대에서 기획부동산 사무실을 운영하면서 “위례신도시 내 원주민 소유 토지나 지장물을 사들이면 신도시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다”고 입주 희망자 40여 명에게 접근, 계약금 명목으로 1인당 1천500만∼5천만 원씩 모두 15억여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Y씨는 ‘원주민 소유 토지나 지장물을 매입했다는 증빙 서류를 구청에 접수했다’는 내용의 허위 서류를 만들어 피해자들에게 건넸다. 이 과정에서 Y씨는 각종 구청 민원서류를 이용해 구청장 직인과 관계 공무원 이름 등을 미리 스캔해뒀다가 가짜 서류를 만드는 데 사용했다.

그러나 Y씨는 올 상반기 갑자기 잠적했으며, 결국 피해자들의 신고로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에게 붙잡혔다.
Y씨는 경찰 조사에서 “분양권을 내세우면 사람들을 쉽게 속일 수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모 협동조합의 이사 명함을 들고 다니면서 사회적 약자의 주택 마련을 돕는 것처럼 행세했다”면서 “피해자들은 분양권 전매가 불법이다 보니 사실 관계 확인이나 피해 신고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용인=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