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천재 유지니X연습벌레 샤넌, 팀 오디션 첫 공개…“대박 조합” 기대감 폭발
‘K팝스타6’ 천재 유지니X연습벌레 샤넌, 팀 오디션 첫 공개…“대박 조합” 기대감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 천재 유지니X연습벌레 샤넌 팀 오디션 공개
▲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 천재 유지니X연습벌레 샤넌 팀 오디션 공개
1일 방송되는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는 본선 3라운드 '팀 미션' 오디션 현장이 최초로 공개된다.

 ‘팀 미션’은 자신과 어울릴 도전자와 팀을 이뤄 선곡, 편곡, 노래, 댄스까지 오디션 무대를 함께 준비해야 하는 라운드.

이 날 방송에서는 시즌6 화제의 중심에 선 두 참가자, 샤넌과 유지니가 한 팀이 되어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지니는 13세라는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감성을 선보이며 ‘K팝스타6’ 강력 우승 후보로 손꼽히고 있는 참가자. 어떤 곡을 불러도 자신만의 감정과 해석으로 원곡과 전혀 다르게 소화해 내 박진영으로부터 “열 번 부르면 열 번 다 다르게 부르는, 시즌 1부터 찾아온 바로 그 가수”라는 극찬을 받은 참가자이다.

유지니와 팀을 이룬 샤넌은 여러 장의 앨범까지 발매한 프로 가수이지만, ‘K팝스타6’에서 이전의 습관을 버리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참가자이다. “될 때까지 하는 성격”이라는 본인의 표현대로 놀라운 의지로 매 라운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 두 사람이 팀을 이뤄 무대를 선보인다는 사실에 누리꾼들은 ‘대박 조합’, ‘샤넌-유지니 너무 기대되네’, ‘샤넌 유지니 이건 그냥 끝났네’, ‘K팝스타 하이라이트 팀미션! 유지니랑 샤넌은 생각만 해도 이건..뭐..’ 등의 반응을 보이며 폭발적인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앞서 진행된 3라운드 오디션 녹화 현장에서 두 사람은 블랙&화이트 콘셉트로 의상을 맞추고 등장했다. 블랙 원피스와 구두로 어린이 티를 벗어버린 유지니와 타이트한 스키니 진을 입고 등장한 샤넌은 상상 이상의 무대를 선보였다는 후문. 

타고난 재능의 유지니와 연습 벌레 샤넌이 함께 만들어 낼 무대가 과연 어떤 모습일지, 두 사람의 팀 오디션 무대는 1일 밤 9시 15분,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