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랑’ 7회, 박서준 경고에도 박형식 “아로 좋아한다”
월화드라마 ‘화랑’ 7회, 박서준 경고에도 박형식 “아로 좋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7회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7회
9일 방송될 KBS2 월화드라마 ‘화랑’ 7회에서 아로(고아라)는 갑작스런 삼맥종(박형식)의 행동이 당황스럽기만하고, 삼맥종 또한 그런 아로의 태도로 인해 마음이 복잡해진다. 

아로는 삼맥종에게 치기 어리게 달려들어 입맞춤한게 실수가 아니면, 어린애 응석이냐고 따진다.

선우(박서준)는 그애 가까이 오지도 말고 쳐다보지도 말고, 말도 걸지 말라고 하지만 삼맥종은 좋아하는 것 같다며 거절한다.

두 사람에게서 미묘한 분위기를 감지한 선우(박서준)는 아로를 어찌 대할지 몰라 막막하고, 급기야 수호로부터 '누이 대하는 법'에 대해 배운다.  

안지공(최원영)은 잠자는 지소(김지수)에게 한번에 목숨을 빼앗을 수도 있는 혈자리에 침을 놓으려 한다.  

한편 도덕경을 바탕으로 한 화랑들의 시험날, 선문에 남기 위해 반드시 시험을 통과해야만 하는 선우의 대답은 위화공(성동일)을 놀라게 만드는데…

KBS2 월화드라마 ‘화랑’ 7회는 9일(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