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8천만 원 상당 겨울용품 기탁
이마트, 8천만 원 상당 겨울용품 기탁
  • 안영국 기자 ang@kyeonggi.com
  • 입력   2017. 01. 22   오후 3 : 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이마트에서 소외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사용해 달라며 극세사 이불과 내의류 등 8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맡겼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기탁은 ㈜이마트 본사가 추진하는 ‘희망나눔 상생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기탁받은 물품은 용인YMCA의 자활사업 위탁기관인 용인지역자활센터를 통해 용인중앙시장 노점상 중 저소득 가구, 아동·노인복지시설 등 51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마트는 매년 어려운 이웃을 위해 후원물품 기탁과 주거환경개선, 김장김치 전달 등 불우이웃을 위한 각종 사업을 펼치고 있다. 용인 관내 이마트 7개 점은 지난해 11월에도 저소득 가정을 위해 2천만 원 상당의 전기 온수매트 119개를 기탁한 바 있다.

정찬민 시장은 “올겨울 한파가 유난히 심한데 어려운 이웃의 겨울나기를 돕는 물품을 지원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