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김종민에 인지도 굴욕…양세형 “과한 소인배 스타일” 깐죽
‘무한도전’ 유재석, 김종민에 인지도 굴욕…양세형 “과한 소인배 스타일” 깐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무한도전’ 유재석, 김종민에 인지도 굴욕
▲ MBC ‘무한도전’ 유재석, 김종민에 인지도 굴욕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이 인지도 테스트에서 김종민에게 굴욕을 당한 후 후유증을 겪었다.

방송에서 홍대 대통령(?)이라는 하하는 연남동에서 인지도 굴욕을 당한 후 “내가 유명은 한데 인기가 없다”고 자책했다.

홍대 인근이 활동무대였던 하하는 고개를 숙였고, 자신은 홍대 대통령이 아니라 홍대 보안관이었다며 자신을 낮추는 모습을 보였다.

촬영이 세시간만에 끝나 스태프들끼리 하이파이브를 쳤다고 당시 상황을 고백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유재석은 “나는 그래도 다들 알아보셔서 해가 질녁 질녁(?)에 끝났다”며 말을 더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충격 많이 받은 것 같다” “자존심 많이 상한것 같다”며 유재석을 흔들었고, 발끈한 유재석은 하하에게 “김종민을 너의 입에 함부로 올리지 말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이런 유재석에게 “과한 소인배 스타일”이라고 직격탄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