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고영태 녹취록 헌재 제출…'탄핵 부정할 증거?' 심판 변수되나
검찰, 고영태 녹취록 헌재 제출…'탄핵 부정할 증거?' 심판 변수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대리인단 "고씨가 K스포츠재단, 사익 추구하려 해"

검찰, 고영태 녹취록 헌재 제출

고영태 녹취록, 연합뉴스
고영태 녹취록, 연합뉴스
검찰, 고영태 녹취록 헌재 제출…'탄핵 부정할 증거?' 심판 변수되나

검찰이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지인들의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과 문건형태의 녹취록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변수가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고씨는 한때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함께 활동했다가 최씨의 국정농단 비리를 폭로했다.

헌재는 11일 “서울중앙지검이 10일 오후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이 임의제출한 녹음파일의 녹취록과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의 컴퓨터 내 녹음파일 일체를 헌재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고씨 관련 녹음파일은 2천여개, 이를 정리한 문건 형태의 녹취록은 29개다.

앞서 대통령 대리인단은 3일과 8일 검찰이 확보한 녹음파일과 녹취록을 받아달라고 헌재에 신청한 바 있다. 헌재는 대통령 측의 신청을 받아들여 검찰에 제출을 요청했다.

대통령 대리인단 측은 이 녹음파일에 고씨가 대학 동기이자 친구인 노승일 부장, 대학 후배인 박헌영 과장 등 자신의 지인들과 짜고 K스포츠재단을 장악해 정부 예산을 빼돌리고 사익을 추구하려고 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대통령 측은 녹음파일의 내용을 박 대통령의 탄핵사유를 부정할 증거로 활용해 심판 흐름을 바꾸는 전략을 펼칠 전망이다.

또 대통령 측이 녹취 파일을 모두 확인하는 과정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들어 증거 신청을 미룰 가능성도 일각에서는 제기된다.

이 경우 헌재는 적극적으로 소송지휘권을 행사해 심판 일정 지연이나 불필요한 공방을 차단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 씨는 앞서 최순실 씨의 형사재판에서 이런 대화는 농담처럼 했던 말이라며 사익 추구 의혹을 부인했다.

사진=고영태 녹취록,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