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랑’ 17회, 박형식 김지수에 “신국의 진짜 왕이 되겠다” 선언
월화드라마 ‘화랑’ 17회, 박형식 김지수에 “신국의 진짜 왕이 되겠다”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7회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7회
13일 방송될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7회에서 숙명(서예지)은 자신의 마음을 확인해 봐야겠다며 선우(박서준)에게 대담한 행동을 이어간다.

숙명은 선우를 향해 자신의 감정을 알아야 겠다며 입을 맞추고, 아로(고아라)는 이들의 모습을 바라본다.

안지공(최원영)과 아로는 역병을 치료하기 위해 백방으로 팔각회향을 구해보지만 여의치 않다. 

삼맥종(박형식)은 선우에게 “니가 아는게 다라고 생각하지 말라”며, “나도 싸우고 있다”고 말한다.

한편, 휘경공(송영규)은 지소(김지수)를 찾아가 여기서 모든 것을 멈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마침내 삼맥종은 자신이 신국의 진짜 왕이 되어야겠다고 하는데...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7회는 13일(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