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랑’ 18회, 박형식 고아라 원화 되었다는 사실에 충격
월화드라마 ‘화랑’ 18회, 박형식 고아라 원화 되었다는 사실에 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8회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8회
14일 방송될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8회에서 석현제(김종구)는 석씨 가문을 다시 일으킬 욕심으로 단세에게 은밀한 지시를 내리고, 아로(고아라)는 지소(김지수)에게 자신은 절대 포기 하지 않을 것이라며 맞선다. 

원화는 다 죽었다는 충격적인 말에 선우(박서준)는 자신이 어떡하면 되는지 묻는다.

위화공은 “원하는대로 되지 않을 거다. 생각하시는 그런 화랑들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삼맥종(박형식)은 아로가 원화가 되었다는 사실을 듣고 고민에 빠진다.

한편 지소의 계략에 분노하며 휘경공(송영규)을 찾아간 선우(박서준)는 그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되는데...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8회는 14일(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