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허지웅, 8년만에 동생과 화해…‘술먹고 이상한 실수’ 뭐길래
‘미운 우리 새끼’ 허지웅, 8년만에 동생과 화해…‘술먹고 이상한 실수’ 뭐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미운 우리 새끼’ 허지웅, 8년만에 동생과 화해
▲ SBS ‘미운 우리 새끼’ 허지웅, 8년만에 동생과 화해
지난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허지웅이 작은 다툼으로 멀어진 동생과 8년만에 감동의 화해를 했다.

동생이 집에 들어오자 어색해 하던 허지웅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소파에 나란히 앉은 형제는 지난 세월만큼 쉽사리 입을 열지 못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허지웅은 “동생이 취중에 저한테 실수를 좀 해서 처음에는 버릇을 고치려고 연락을 안했는데, 서로 생활반경도 달라지고 지역도 달라지면서 풀지 못했는데 어색함을 좀 풀고 싶어서 초대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허지웅은 “불만이 있으면 얘기해도 되고 욕을 해도 되고 싸워도 되는데, 그 때처럼 술먹고 이상한 실수를 하면 안된다”고 말하자, 동생은 “미안하다”고 용서를 구했다.

민망해 하던 동생은 형에게 약속하겠다며 손가락 걸고 복사를 하며 서운함과 미안함을 털어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허지웅 어머니는 형제들의 뜻밖의 모습에 감격해 말을 잇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