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랑’ 19부, 박서준 박형식 누가 진짜 왕이 될 것인가
월화드라마 ‘화랑’ 19부, 박서준 박형식 누가 진짜 왕이 될 것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9부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9부
20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9부에서 삼맥종(박형식)이 스스로 왕임을 밝히자, 온 왕경에 삼맥종과 선우(박서준)에 관한 유행가가 돌기 시작한다.

지소(김지수)는 삼맥종에게 네가 저들에게 빌미를 준것이다. 다 너때문이다라며 분노한다.

화살을 맞은 아로(고아라)는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에 놓인다. 아로를 지켜보던 선우는 아로에게 정말 사랑한다며 눈물을 흘린다.

선우는 “너를 왕으로 만들 준비가 되었다”는 아버지 휘경공의 제안을 듣고 고민에 빠진다.

마침내 삼맥종도 선우가 자신과 왕좌를 놓고 경쟁할 또 한 명의 성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지소는 후회할 것이라며 쓰러지고, 삼맥종은 후회마저 감당하겠다고 결심을 굳히는데…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9부는 20일(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