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아버지와 ‘엄마 미모’ 대화…“허지웅母 이뻤겠어” 발언에 깜짝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아버지와 ‘엄마 미모’ 대화…“허지웅母 이뻤겠어” 발언에 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아버지와 ‘어머니 미모’ 대화
▲ SBS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아버지와 ‘어머니 미모’ 대화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이 아버지와 스튜디오의 어머니들의 미모에 대해 대화를 나눠 관심을 모았다.

박수홍 아버지는 아들과 차를 타고 이동중, “아내가 이뻐서 나를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수홍 어머니는 싱거운 소리를 한다며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자 박수홍은 “장훈이가 한복입고 숄을 걸친 어머니를 보고 연예인이냐고, 어쩜 저렇게 예쁘냐”고 했고 회식 때도 어머니의 미모를 칭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수홍은 “허지웅 엄마가 예쁘긴 예쁘시죠?”라고 묻자 아버지는 한참을 고민스러워하다가 “젊었을 땐 이뻤겠어”라고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뒤흔들었다.

이어 박수홍은 김건모 어머니와 토니안 어머니의 미모도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며, “그중에 누가 가장 예쁘냐”고 난처한 질문을 이어갔다.

당황한 박수홍 아버지는 군침을 삼키며 긴장한 기색을 보였고, “엄마가 제일 낫지, 내눈에는”이라며 모두가 기대하던 답을 해 안심한듯 웃음을 터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