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 이경규 분노케한 황광희의 황당한 실수
‘한끼줍쇼’ 강호동 & 이경규 분노케한 황광희의 황당한 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한끼줍쇼’ 황광희의 황당한 실수
▲ JTBC ‘한끼줍쇼’ 황광희의 황당한 실수
8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서 황광희가 강호동 앞에서 유재서 아들 이름을 대는 실수를 저질러 예능대부 이경규의 응징을 받았다.

예고편에서 이경규는 주택가를 지나다가 자신의 딸 이름과 같은 예림OO家를 발견하고 “느낌이 좋다”고 반겼고, 우편함에 우편물이 가득차 있는 모습에 흐뭇해 했다.

이에 황광희는 “호동이형은 지호家 있으면 들어가요, 지호家?”라며 강호동의 반응을 기다렸지만, 강호동은 정색을 하며 “지호가 누군데”라고 되물었다.

뭔가 잘못됐음을 직감한 광희. “형 아기 이름이 아닌가요?” 물었지만, 강호동은 재석이 아들이름 아니냐고 말해 동행한 추성훈과 이경규까지 황담함에 웃음을 터트렸다.

강호동 아들 이름은 강시후. 광희는 뒤늦게 눈치를 보며 강호동의 기분을 풀어주려 애썼지만, “니 영혼은 무한도전에 가있다”며 이경규로부터 분노의 응징을 면치 못했다.

이날 황당 실수를 저지른 광희와 추성훈은 과연 무사히 한끼 식사를 했을까?

JTBC ‘한끼줍쇼’는 8일(수요일) 밤 10시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