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치사’ 40대 여성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선고
‘상해치사’ 40대 여성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법 형사14부(최한돈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오모씨(46)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오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을 명령했다.

오씨는 지난해 11월 오전 3시 5분께 인천시 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전남편 윤모씨(45)와 말다툼 중 흉기로 가슴을 한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윤씨와 지난 2013년 이혼신고를 하고도 계속 동거한 오씨는 밖에서 술을 마시던 윤씨가 수차례 전화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 당시 피해자가 피고인을 도발한 측면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범행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