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빛의 일기’ 19회, 이영애 파렴치한 남편 윤다훈 두집살림 알았나
‘사임당 빛의 일기’ 19회, 이영애 파렴치한 남편 윤다훈 두집살림 알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19회
▲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19회
29일 방송될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19회에서 사임당의 남편 이원수(윤다훈)는 주막집 권 씨와 내연관계를 유지하며 파렴치한 생활을 한다. 

사임당은 남편의 옷에서 이상한 것을 발견하고, 남편의 외도를 의심한다.

휘음당(오윤아)은 유배형을 받은 민치형(최철호)의 복권을 위해 갖은 애를 쓴다. 

휘음당은 자신들을 그렇게 만든 이들에게 처절한 복수를 할 것이라고 다짐한다.

중종(최종환)의 딸 옹주는 “양류지소에 사임당 신씨 부인이 천재 화원이라면서요?”라며, 사임당(이영애)을 그림 수련을 위한 독선생으로 데려오겠다고 말하는데...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19회는 29일(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