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징검다리 휴일… 혈액수급 비상
5월 징검다리 휴일… 혈액수급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혈구제제 보유랑 3.5일분에 그쳐
경기혈액원, 헌혈 독려 캠페인 펼쳐

5월 첫째 주 근로자의 날, 석가탄신일, 어린이 날을 비롯해 5월9일 ‘장미 대선’까지 잇따르며 징검다리 휴일이 찾아오는 가운데 경기지역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혈액보유량이 적정치인 5일분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긴 연휴로 인해 경기지역 헌혈이 감소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27일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적혈구제제 보유량은 3.5일분에 그쳐 경보(관심)가 발령된 상태다. 적십자는 적정 혈액재고 보유일수를 5일 이상으로 정하고, 이에 미달하면 경보를 발동하고 있다. 혈액형별로 보면 B형은 7.5일분으로 적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나, AB형(3.3일분)·A형(2.0일분)은 부족한 상태다. 특히 응급환자와 미숙아 등에 주로 수혈되는 O형은 1.5일분만 남은 실정이다.

혈액 보유량 자체는 예년 동기 대비 비슷한 수준이지만 문제는 5월 초 최장 11일간 이어지는 ‘징검다리’ 휴일이 다가온다는 점이다. 매년 명절 연휴나 방학 등에 반복되는 혈액수급 위기상황이 이번 연휴에도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다. 실제 지난해 1월 겨울방학과 설 연휴 등을 앞두고 경기지역 혈액보유량은 2.1일분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특히 해외여행을 가는 경우 최소 한 달간은 헌혈이 금지되는 까닭에 연휴 이후 혈액 확보에도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적십자는 헌혈을 독려하기 위한 캠페인 등에 나서고 있다. 경기혈액원은 다음 달 14일까지 헌혈자에게 영화티켓을 한 장 더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 연말까지 예약하고 가까운 ‘헌혈의 집’에서 헌혈하면 매달 추첨을 통해 커피 기프티콘 등 경품을 제공한다. 특히 징검다리 연휴에 대비해 모든 혈액성분을 헌혈하는 ‘전혈헌혈’ 참여 부탁에 나섰다.

경기혈액원 관계자는 “매년 연휴 때마다 혈액수급 위기상황이 반복되는 것이 현실로,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헌혈자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헌혈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만큼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관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